메뉴 건너뛰기

여행편지

김휴림의 여행편지

 

50곰배령(여행편지).jpg

 

 

야생화의 천국, 천상의 화원으로 너무도 유명한 곰배령 답사를 다녀왔습니다.

이번 답사는 설악산 곰배골 탐방안내소에서 걷는 코스로 걸었습니다.

 

곰배령 탐방은 점봉산 생태관리센터가 있는 인제 진동리 코스가 일반적입니다.

산림청 사이트에서 탐방 예약을 해야지만 곰배령을 다녀올 수 있었죠.

그런데 2018년 설악산국립공원에서 곰배골 코스를 개방하면서

곰배골이 있는 인제 귀둔리에서도 곰배령을 다녀올 수 있게 되었습니다.

곰배령을 기준으로 동쪽에 있는 진동리와 서쪽에 있는 귀둔리 코스 두 곳이 생긴 셈입니다.

 

이번 곰배령 답사는 귀둔리 곰배골을 시작으로 걸었습니다.

곰배골 코스는 국립공원 사이트에서 탐방 예약을 해야 하는데

반대편 진동리에 비해 예약이 번거롭지 않고 좀더 수월한 편입니다.

곰배골 코스는 곰배령까지 왕복 7.4km이고 반대편 진동리는 왕복 10km입니다.

그러니까 진동리에 비해 곰배골 코스가 약간 더 경사가 있어서 곰배골 코스가 힘들다고는 하는데

걷다 보니 연세 지긋하신 분들도 걸을 정도여서 쉬엄쉬엄 걸으면 큰 어려움은 없습니다.

 

탐방 안내소를 지나 들어선 곰배골은 하늘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울창한 원시림 같은 숲을 걷습니다.

그리고 걷는 내내 곰배골 계곡의 우렁찬 물소리를 들으며 걷기 때문에 기분까지 상쾌해지더군요.

탐방로는 국립공원에서 관리를 하고 있어서 험한 구간도 전혀 없고 걷기에도 무난합니다.

다만, 곰배령 정상 약 0.9km를 남겨둔 지점부터 오르막이 시작되는데 구간 정리가 잘 되어 있어서 쉬면서 걸으면 무난하게 걸을 수 있습니다.

 

요즘 곰배령 정상에는 노란 기린초, 꿀풀, 요강나물, 구릿대 등이 꽃을 피우고 있습니다.

시기적으로 요즘이 야생화가 다양하지도, 화려하지도 않을 때여서

야생화는 약간 아쉬웠지만 하얀 뭉게구름과 가을 하늘처럼 높은 하늘은 더없이 좋았습니다.

곰배령 정상은 예전에도 여러 번 가봤기 때문에 색다르지는 않았지만

이번에는 곰배골을 걷는 길이 너무도 마음에 들더군요.

뭐랄까요, 진동리 코스에 비해 숲이 좀더 자연스럽고 걷는 내내 이어지는 계곡도 좋았지만

좀더 덜 알려진 코스여서 탐방객이 적어서인지 차분하고 조용해서 마음이 여유로웠던 듯합니다.

 

그래서 곰배골 코스를 답사하고 나서 7/29()에 반짝 여행으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곰배령은 매주 월, 화요일은 휴식기이고 곰배골 코스 역시 주말에는 예약 마감도 빠르고 해서

우선 수요일에 날을 잡아 진행하려 합니다.

여름에 덥지 않을까 고민하시는 분도 계시겠지만 곰배골 코스는 계곡도 좋아서 여름 트레킹으로도 손색이 없고

시원한 숲 그늘과 여름 야생화로 손 꼽히는 곰배령까지 다양한 풍경을 즐길 수 있는 최고의 코스라고 감히 말씀 드리고 싶네요.

곰배령을 궁금해하고 좋아하시는 분들의 많은 관심 바랍니다~

 

곰배령 곰배골 코스 트레킹 유튜브 보기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