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여행편지

여행편지-함께 떠나요 후기

 

3/18(목) 산수유마을과 화엄계곡길 여행 후기

 

01산수유마을(여행편지).jpg

02산수유마을(여행편지).jpg

03산수유마을(여행편지).jpg

04산수유마을(여행편지).jpg

05제비꽃(여행편지).jpg 06산수유마을(여행편지).jpg

07산수유마을(여행편지).jpg

30동백(여행편지).jpg

33화엄계곡길(여행편지).jpg

34현호색(여행편지).jpg

35화엄계곡길(여행편지).jpg

 

38화엄계곡길(여행편지).jpg

38계곡(여행편지).jpg

41연기암(여행편지).jpg

43연기암(여행편지).jpg

44연기암(여행편지).jpg

50연기암(여행편지).jpg

52연기암(여행편지).jpg

58화엄사(여행편지).jpg

61화엄사(여행편지).jpg

65화엄사(여행편지).jpg

71화엄사(여행편지).jpg

 

 

 

3/18() 산수유마을과 화엄계곡길 걷기 여행을 하였습니다.

봄의 시작을 알리는 산수유꽃은 구례군 산동면 산수유마을의 대명사죠. 산동면은 면 전체가 노란 산수유꽃으로 뒤덮여 요맘때 인기 여행지입니다. 옛 돌담 길은 조금 사라졌지만 크게 변하지 않는 마을의 모습이 수수하고 정겹습니다. 산수유꽃은 절정이 살짝 지나고 약간 시든 상태이지만 그래도 아쉬움 없이 꽂구경을 하였습니다.

 

다음은 화엄사로 이동해서 화엄계곡길을 걸었습니다. 화엄사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사찰에 꼽히는 곳입니다. 그리고 화엄사는 지리산 화대종주의 시작점이기도 하죠. 화엄사를 출발해서 연기암까지 왕복 6km를 다녀오는 코스가 화엄계곡길입니다. 계곡 소리를 들으며 가볍게 걷는 코스여서 막 봄이 시작되는 요맘때 걷기 좋았습니다. 울창한 대숲, 시원한 물소리, 호젓한 길.. 이런 점들이 화엄계곡길의 장점이죠. 연기암은 찾는 이가 별로 없어서 차분한 분위기가 참 좋았습니다. 그리고 내려오는 길에 화엄사에 들렀습니다. 때이른 벚꽃, 군락을 이뤄 핀 동백 그리고 모두를 매료시킨 홍매화의 우아함이 어우러져 봄날의 화엄사를 더욱 돋보이게 했습니다. 홍매화에 취해 시간 가는 줄 모를 정도로 왜들 그렇게 화엄사 홍매화를 칭송하는지 알겠더군요.

 

이번에는 날씨도 좋았고 두곳의 여행 모두 봄날을 잘 즐길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시기를 맞추기 어려운 화엄사 홍매화까지 만나서 여행이 더 풍성해진 듯합니다.

일교차가 큰 요즘 감기 조심하시고 건강한 봄날 되시기 바랍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