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여행편지

여행편지-함께 떠나요 후기

 

10/27(화) 주왕산 절골과 주산지 여행 후기

 

 

 

 

 

 

10 27() 주왕산 절골과 주산지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주왕산은 크게 두 개의 계곡이 흐릅니다. 하나는 주방천 계곡이고 또 하나는 절골계곡입니다. 보통 주왕산이라고 하면 주방천계곡이 있는 탐방로를 많이들 이용합니다. 그래서 단풍철에는 특히 많은 사람들이 찾아갑니다. 그에 비해서 절골은 산행을 하는 코스여서 그런지 호젓하게 걸을 수 있죠.

 

이번에는 절골 코스로 대문다리까지 왕복으로 걷고 나와서 주산지까지 돌아보는 약 12km를 걸었습니다. 길이가 다소 길지만 힘든 구간이 전혀 없어서 무난합니다. 절골계곡 주변에도 단풍이 곱게 내려 앉았습니다. 깎아지른 듯한 기암절벽과 붉고 노란 단풍나무가 더해져서 정말 한 폭의 동양화 같더군요. 차분한 색상과 차가운 바위 그리고 그 사이를 흐르는 계곡이 가을을 완성해가는 그림이랄까요. 올해 단풍이야, 여름 장마로 마른 단풍이 많은 편인데 절골 단풍은 이만하면 멋진 단풍을 본 듯합니다.

 

주산지는 조선시대에 만들어진 저수지입니다. 물속에 잠긴 버드나무와 새벽 물안개의 신비로움 그리고 울긋불긋한 단풍까지 더해져 아련한 반영이 유명한 곳이죠. 점점 버드나무가 사라져가고 있어서 예전만 못하다고 하는데 다행히 물도 찰랑거리고 반영도 나쁘지 않아서 예쁜 풍경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이번에도 날씨가 여행하기에 좋았습니다. 그리고 절골의 수수한 단풍과 주산지도 잘 돌아보았습니다. 장거리 여행이라 피곤하실 텐데 잘 쉬시고 감기들 조심하세요~

 

 

위로